2020년 8월 29일

 

 

수상한 하늘

천둥소리

밝음과 어두움 

사이

채우려는듯 억수비가 내린다.

 

밝음에서 어두움으로 이날 내 마음같다

꽉막혀버린 마음

어디가 잘못된것이지

그는

힘들다 하는데

나는

모르겠다

 

말은 없었다.

 

한 동안은 그러할듯 싶다.

내 마음도 그러할듯 싶다.

 

비처럼 뿌릴수있다면 좋을텐데

그 마음이라 그러한지

이날 비 싫지않다.

 

매듭 풀수있는 날까지 기다리며 정리해볼 생각이다.

 

 

 

 

 

 

 

 

 

 

 

 

 

 

 

 

 

 

 

 

 

 

 

 

 

 

 

 

 

 

 

 

 

 

 

 

 

 

 

 

 

 

 

 

 

 

지금도 내리고 있다.

참으로 쉽지않은 여름날

코로나19에 비 피해 내일이 걱정되어지는 밤이다.

 

 

'南漢山城(남한산성)'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한산성 돌아보면  (0) 2021.10.14
남한산성은 공사중  (0) 2020.11.03
비 내리는 남한산성  (0) 2020.08.29
비 내린후 남한산성 돌아들면...愛  (0) 2020.05.10
세찬바람불어도...  (0) 2019.05.23
남한산성 ^^ 배 부르겠네..  (0) 2019.02.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