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런 시집

고교시절 처음으로 구입한 시집

왜 어떤 연유로 바이런이란 시인에게 빠져들었는지 기억나지 않지만

바이런 시 마음들어 마음 뜨거워졌던 기억 있습니다.

 

이후로 

괴테 시 마음들기도 했지만 

큰 감동은 없었은듯 싶어요.

 

40여년 책장에 머물고있는 바이런시집

페이지에 시간 세월의 흔적이 담아져 있네요.

 

이제는 감동이 없어요.

^^

 

 

 

 

Water saw its creator and blushed.

물이 창조주를 뵙고 얼굴을 붉혔도다.

 

I wake one morning to find myself famous.

어느날 아침 일어나보니 유명해져 있엇다.

 

Let us have wine and women, mirth laughter, Sermons and soda water later.

와인과여인, 기쁨과읏음을 즐기자, 기도와소다수는 뒤로미루고

 

 

 

 

 

가장 뛰어난 예언자는 과거이다.

 

그것은 이상이다 그러나 사실이다 왜냐하면 사실은 언제나 이상하니까

소설보다 더 이상한 것이니까.

 

고난은 진리로 향하는 빠른 지름길이다.

 

人生에서 수많은 적을 만나지만 아내여 너 같은적은 처음이다.

 

남자의 사랑은 인생에서 그리대단치 않은것이지만 女子의 사랑은 삶 그 자체이다.

 

부를 경멸한다고 말하는 사람을 절대믿지말라

부를 얻는것에 절망한 인간이 부를 경멸한다.

이런 인간이 부를 얻었을때 제일 결말이 좋지않다.

 

인간은 읏음과 눈물 사이를 왕복하는 시계추이다.

 

 

책장에 낙서

 

란 다실

70년대 후반 80년 초 성남에 음악다방

시절에는 음악다방의 DJ인기 대단했지요.

젊음,계엄령,데모,장발,음악,커피,술

 

만남 & 이별

^^

 

'낮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넘어 산  (0) 2021.12.14
다산 정약용 유적지 생태공원&양수리 두물머리  (0) 2021.12.04
바이런 시집  (0) 2021.11.29
동해 바다야 수족관이야~  (0) 2021.10.29
동해 속초해수욕장 밤바다  (0) 2021.10.29
말이야  (0) 2021.09.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