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어나기전 까지는 꿈인줄 모르지요.

깨어봐야 꿈이구나 하지요.

 

아주 작았던 시절 어떤꿈 꾸었었는지 기억나지 아니하지만

그 시절에도 꿈 꾸었을듯 싶습니다.

초등시절 중 고 시절

성장기 꿈은 뛰고 날고

쫒고 쫓기고 싸우다 깨어나던지 낭떨어지에 떨어지다 깨어나곤했지요.

육체적 성장기에는 몽정으로 가슴졸이기도하고했던 기억 있습니다.

 

꿈은 깨어나자마자 잊혀져 때로 아쉬움 담아내기도 하고

어떤날은 머리에남아 기분 언짢게하는 시간도 있습니다.

기분좋은 꿈은 바로사라지고

아픔의 꿈은 한참 머물다 가는듯 싶기도 합니다.

좋은꿈 바라지만 쉽지 아니하지요.

좋은꿈 꾸었던날 기억하려하지만 떠오르지 않는것보니

별볼일 없는 꿈 길만 걸었나 봅니다.

 

돼지,용,물벼락,대통령,똥,불,조상,

똥꿈은 꾸어본듯 싶은데 그리 상쾌하지 않은 꿈이라 기분 찜찜했던기억

좋은꿈 인연이 없었나 봅니다.

진정 좋은꿈 꾸어보고 싶기는 하네요,

아름다운꿈, 대박나는꿈

욕심 꿈이니 이루어지지 않을듯 싶어요.

비워야하느니라 비워냐야 하느니라.

하지만 비워지지 아니하는 욕심 

제 본심인듯 싶습니다.

 

어제 낮잠

스님이 되어있는 나 보았습니다.

큰 절에 어리버리 스님

어찌 스님이 다 되었을까요.

하지만 지금보다 훨~젊은나이에 어리버리 중

내 모습이였습니다.

스님 꿈은 처음 이였어요.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비워내라는 조언일까요.

이즈음 제가 욕심이 많아진 것이려나요.

어찌되었건 스님되는것이 쉽지않은데

전 어제 스님이였습니다.

어리버리..

 

현명하고

나름의 도 깨우친 스님이여야하는데

어리버리 행동하다 깨어 멍 했습니다.

어찌 그리 멍청했던 것인지

깨어 머리 쥐어 박았습니다.

좀 잘해봐^^

 

지난 3년

법륜스님의 즉문즉설과 친해져

불교와 조금 친해진 것이려나요.

어찌되었건 스님이 되었으니 나쁜꿈은 아닐듯 싶어요.

 

 

시간 세월 살아가는 삶

죽어지면 깨어 꿈 잘 꾸었다 할듯도 싶습니다.

알수없음이지요.

깨어 봐야 알지요.

아름다운꿈 꾸었으면 싶습니다.

 

 

좋은꿈 꾸세요.

 

 

 

'배램소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 愛  (0) 2020.11.29
걸어서 가는거야 신현리  (0) 2020.11.16
용대리의 아침  (0) 2020.08.25
지나버린 시간 60년  (0) 2020.08.12
하루 해  (0) 2020.06.18








지난주 꿈길에

숫자 두 개 받았는데

4 & 45

로또복권 7칸에 4와 45 줄긋고 일만원 투자

기본을 되겠지 바램했는데

그중 하나도 맞추지 못하여 꽝 되었습니다.

어찌 이렇게 재수 없을수가...

두숫자 맞추고 하나더 못맞추어 꽝된 사나이가 바로 저입니다.

꿈은 잘 꾸었으나

마무리를 잘못한 사나이

꿈길에 숫자받기 수많은 사람중 제 짝 찿기같은데

그것를 헛되어 버린 주간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숫자 주는꿈 처음인데

다시금 그런날이 있으려나 모르겠습니다.

착하게 살아가면 주시려나요.

큰 기대는 없지만

어느날엔가 수 세 개 나타날지도 모르겠습니다.

문제는 제가 꿈 잘 안꾸는데

좋은꿈길 있겠지요

^^


좋은꿈 함 꾸어야 겠습니다.







예쁜 나뭇잎 손에드니

마음에도 단풍이 들었습니다.

시절처럼..

당신의 기도가 전해져서 종일 무거운 날

건강한 당신모습이 그리움으로 담아지네요.

청하잔에 입술담그던 날

사랑품은 당신 때문에 기쁘고 안탑까워

밤이 길었는데

지금은 잘있다 잘살아가고있다 건강하게

그 말이 바람에 전해져 왔으면 싶습니다.

파란하늘 낮달의 소망

아름다운 계절에는 아지랑이 처럼

시절에 고운이가 그려 지네요.







금잔화에 단풍 내리니
징글벨소리 들려옵니다.
시간소리 커져 마음울렁이게 하더니
육신 변화하니 마음도 따라가서
...용기는 작아지고 말 앞서갑니다.

살아가는 이유 건강 되어지고
가는길 평안하길 바램합니다.

어느사이 내나이가 그런나이
장담할수없는 미래
오늘처럼 좋은날들이였으면 좋겠습니다.







아이미소

크지 않아도 빙그레 웃어주는것 만으로도 즐겁습니다.

2주간 머물다 간다고하니 찡하네요.

아직도 면역이 되지않아서

오고갈때마다 마음이 그렁그렁해 집니다.

언제쯤이면 굳어지려나요.

어쩌면 영 단단해지지 않을듯도 싶습니다.

아버지 어머니 할아버지 할머니 마음이 그러한가봐요.

흥부네처럼 줄줄이 생겨지면 괜찮아 질듯도 싶은데

생각밖의 일이지요.

하나도 어렵다하는 시절

인구절벽 시대로 접어들까 걱정되어지는 대한민국

아이의출산이 희망인 나라가 되었습니다.









봄이라 했는데 사이 고운낙옆 떨어져 내리는 가을

한해의 끝자락이다.

크리스 마스 캐롤 들려오고 송년행사 날 조률 연락 오기 시작한다.

교교졸업 30주년 행사 지난지 엇그제 같은데

40주년 행사준비로 바쁜 운영진

대대적인 행사가 되어질듯 싶다.


티격태격하던 까까머리들이 성장하여

아버지 할아버지 나이가 되어지니

준비하는 이들의 열정은 뜨거운데

바라보는 마음은 그저 그러하다.

기대감이 적어지고 뜨거움이 작아진거 맞는듯

나이 비례 시간은 빨리흐르고

열정은 점점 작아지는듯 싶다.

이제 까지의 경험으로 참석해보니 그러그러하더란

생각때문일듯 싶기도하다.

밴드에 연예인 사회자 이러저러 다양하게 준비는 한다고 하는데

내 마음은 어찌이리 차분한겨

너무 많이 아는것도 문제인듯

나름으로 40여년 정리해 볼까한다.

 



2019.11.12

하루 일과중 주절 주절






'마음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걸음...  (0) 2019.11.22
흰낮달  (0) 2019.11.18
모기의 공격..  (0) 2019.10.17
노인이 되어도 할수있는 취미생활은?  (0) 2019.10.16
비 바람 ~~ 태풍  (0) 2019.09.22




달콤한 사탕 입에 물은듯 달달한시간

너를 만나 소곤소곤 즐거운 시간

그대가 담아주는 사랑에 행복한 시간

그러했는데

눈뜨니

꿈이였어요.



이런 꿈이라니

....






아 하면 눈을 떳다.

05시20분

아쉬움으로

아래도리의 묵직함이 그대로 느껴저

잠시 머물러 숨몰쉬며

창너머 하늘 보니 별이반짝 서늘함이 밀려드네요.


꿈안에 열기는 사라지고

새벽의 서늘함이 담아지는 새벽

꿈길이였어도 기분좋은 아침입니다.

^^





꿈속에서도 그대는 찰베이 였어요.





'낮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넘이- 2019.12.31  (0) 2019.12.31
졸업 40주년 ^^ 까까머리에 황혼빛  (0) 2019.11.25
쥐뿔이 소뿔처럼...  (0) 2019.09.22
벌초..._()_  (0) 2019.09.04
7월 마무리...  (0) 2019.07.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