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31일 월요일












남한산성

2018년 12월31일 오후








































































2018년 마지막날 

영하의 알싸한 날씨 산성에 찬바람 맞으러 갔습니다.

마지막날 여유만만

육십나이 시작되어지는 새해맞이 기념


동문에서 딱다구리소리 들었구요.

국청사, 장경사에서 풍경소리 들으며 목례을 하지요. 

부처님전에 들어 인사드리지 못했지만 정성으로 기도하는 님들을 뵈었습니다.


장경사

산신각오르는 계단옆 철쭉에 나뭇잎 걷어주는 보살님 손길에서

정성의 마음을 보았습니다.


^^



남한산성 주차비가 1.000원에서 3.000원으로 껑충 뛰었더라구요.


남한산성 예전에 입장료에 주차비 받아 식당 손님들이 없어 

입장료없애고 주차비만 받았는데

이즈음 남한산성 찿아오는 분들이 차고넘치니

확~올린듯 싶어요.


세계문화유산이니

남한산성 유지비도 예전보다 많이 들기는 하겠지요.

그러해도 천원주다 삼천원 주려니 

마음 좋지 않았습니다.

^^


'南漢山城(남한산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찬바람불어도...  (0) 2019.05.23
남한산성 ^^ 배 부르겠네..  (0) 2019.02.20
새해 첫날  (0) 2018.01.03
추석맞이 산성 돌아들기...  (0) 2017.10.03
바람이 불어오면...  (0) 2017.08.31



보름달

이보다 더 밝을수는 없다

어린날에는 달보고 소원을 빌었다

달님

^^

그러나 이제는

고맙습니다.감사합니다.

달님

^^

비워내기을 하지요.



 수야가 10여일 지내다 명절전 춘천으로 돌아가니

아이의 미소가 떠오르네요.




명절 지나 첫날은(25일) 영화 명당관람

생각만큼의 스토리 그 만큼의 감동 이였던 영화

더도 덜도 아닌

예전에 보았던 관상과 같은 수준

^^

명당 관람후 주야 내일은 안시성 보실래요 묻길래

OK

^^


그후  장모님 계시는 요양원 

빙그레 미소지으시며 잘생긴 사위 왔다고 반겨주시지요.

장모님 늘 잘생겼다고 말씀해 주세요.

찰베이 

처음에는 얼굴에 반하고 살면서 인품에 반하여 살아가고 있다고

믿거나 말거나 이야기 이지요.

처남집에서 이저런 이야기 나누다 돌아왔네요.

오는길에 쭈꾸미 피자집 맛은 있는데 매워서 얼얼

...





명절지나 둘째날(26일) 조조타임 영화 안시성

처음생각 

주야 아빠 추석명절 영화 무엇 보실래요 하기에 명당 보자할정도로 안시성 

명당보다 한수 아래로 생각했는데

잘못이였습니다,

이전 국내영화들에서 옥에티처럼 부족했던 전쟁신 하지만 안시성에서는  옥에티 찿아볼수없었어요.

반지의 제왕을 보면서 담아졌던 감동이 담아져 기분좋았어요.


영화가 끝나며 박수을 치는 관객들도 있었습니다.

영화 안시성 100%는 아니더라도

90%만족은 채워지는 멋진 영화 였습니다.


영화 저마다 담아지는 그릇이 다르지만 안시성

강추입니다.

^^


 찰베이와 콩나물 국밥 

영화의 감동을 안고 남한산성으로 갑니다.




삼국시대 고구려 안시성 당태종 이세민


조선시대 인조 병자호란 남한산성 청태종 홍타이지




남한산성

^^


찰베이와 오랜만에 걸음

파란하늘 흰구름 

산성따라 코스모스 야생화 정겨움으로 담아져 기분좋은 걸음이 되었습니다.

^^
































기분좋은 추석연휴가 되신게지요.

^^







'낮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추농장에 토종닭~~  (0) 2018.10.16
하루...  (0) 2018.10.08
가을 시작...  (0) 2018.09.22
생일..._()_  (0) 2018.09.03
2017   (0) 2017.12.29




2018년 01월 01일 


새해 첫날 해맞이 시간에 영화 보러갑니다.

지난밤 주야 예약

아침시간 해맞이 가려던 계획은 지우개로 말없이 지우고

집앞이라 찰베이 손잡고 걸어갑니다.





동쪽 하늘이 밝아지고 있네요.



죽전 신세계 CGV









불 

소방관의 사망 

살신성인 의인이 되어 저승으로가는 길에 행해지는 심판 

49일 동안 행해지는 영화의 줄거리

색다른 줄거리에 호감이 들며 시작되어지는 영화

그러나

...


신과함께 보고 담아보는 시간 

그리고

이즈음 몇날사이 800만이 보았다는 소리에 주야가 아빠 신과함께 예약했어요 하기에 

잘했다 고맙다 했습니다.

그러나 

보고나니 조금 허~하네요.

저마다 감성이 다르니  와우 잘되었다 조금 아쉽다 많이 아쉽다

말할수있다면 

보는 내내 몰입이 쉽지않아 좌석이 불편했습니다.

기대치가 너무커서 실망감도 커진것 이려나요.

개인적 감정이지만 많이 아쉬운 영화였습니다.


다른 남들은 무엇에 그리 열광하는 것이려나요.

나이 연륜에따라 

개인의 성향에따라 많이 다르게 담아질수있는 영화일듯도 싶습니다.

...






영화보고 집으로 오는길 창곡 전화

산에가자 

영화보고 지금 나와 떡국도 먹기전인데 

그래 알았어 

떡국먹고 집에서 출발할때 연락할께 

산성역 폭포공원 만남약속

















첫사랑 (장윤정)


산성역(폭포공원12:50))~능선~찣어진사이골~큰골~암문~수어장대~서문~연주봉옹성~북문~남문~산성역(17:15)

















새해 첫나들이

가족들이 많이 찿은 남한산성 수어장대





몇칠전 내린눈 빙판되어 숨어든 곳

아이젠 없이 걷다 미끄러지시어 다치신분들 있었습니다.

나이드신분들에게는 치명적 새해 첫날 팔이부러져 고통스러워하시는분 

남한산성으로 올라오는 도로가 꽉 막히어 119 차량도 힘들었습니다.


이 정도는 괜찮아 방심의 마음을 빙판은 알고있습니다.

안전 불감증이 모든 사고의 출발점

꺼진불도 다시보고 

겨울 산행시 빙판길 조심하세요.


잊지말자 아이젠

^^




새해 첫날 해넘이





2018 

기분좋은 시작 

읏음 행복 아름다움 채곡 담아내세요.

_()_







'南漢山城(남한산성)'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한산성 ^^ 배 부르겠네..  (0) 2019.02.20
이날 지나가면...  (0) 2018.12.31
추석맞이 산성 돌아들기...  (0) 2017.10.03
바람이 불어오면...  (0) 2017.08.31
이리저리 돌아보니...  (0) 2017.06.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