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모님 뵈러 가는길

주야 출근 데려다주고 충주로 갑니다.

이른 시간이라 빈집이 되어있는 처가에들려 청소하고 

찰베이는 비닐봉지 하늘새는 바가지에 호미들고 냉이캐러갑니다.

봄이면 늘 해오던 것인데 이날 장모님이 결석이시네요.








냉이 꽃다발

^^

살아가는 동안 육신 아프지 아니했으면 

살아가는동안 마음 아프지 아니했으면 

좋겠습니다.



















꽃다지

^^




















울안에 마 덩굴

^^


점점 녹슬어가는 호미

이날 냉이 캐느라 사용한 호미손잡이는 반들반들 하네요.

^^


장모님 계시는 노인병원

^^


어머니 뵈러가는 찰베이 힘이 없어 보입니다.

^^




장모님 지난주 뵈었을때는 힘들어 하셨는데

이날은 표정도 밝으시고 조금 걸음도 걸으시어 병원문 나설때는 조금이나마 찰베이 밝은 얼굴로 나올수 있었네요.

퇴원하여 집으로 가시겠다고 하시는데

아직은 더 머물러 계셔야할듯 싶습니다.


...







'찰베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름다운 어울림- 울산 대왕암 공원  (0) 2018.04.04
바다가 있는 풍경  (0) 2018.04.01
당신과 나사이에...  (0) 2018.03.06
어머니 틀니...  (0) 2018.01.27
가을 愛...古稀宴  (0) 2017.11.08




탄천

2018.02.18




태여나면 

언젠가는 죽어지게 되는거

만나면 

언젠가는 헤어지게 되는거



기분 좋아지는 사람들만 만나지는 인생이길 바란다.

남아있는 시간에는 더 그러하다.














내가 있어 

기분좋아지는 이날이였으면 좋겠습니다.

보고있어도 보고싶은 손녀처럼

내 생각하면 

기분좋아지는 당신이였으면 좋겠습니다.

쉽지 않지요.

내게있어 당신도 그러했으면 싶습니다.




































만남보다 잘 헤어지는것이 중요하다.

...









오늘은 

내가 떠나지만 당신도 곧 떠나게 되리라

직급이 높다고 돈이 많다고 위세부리지 마라

내가 가는길 너도 곧 따라 오게 되리니

...



겨울 떠나가고 봄이 오고있다.






'배램소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다가 있는풍경 - 해맞이  (0) 2018.04.01
그릇에 채워진 만큼...  (0) 2018.02.22
가을 오는 길목에서....故鄕  (0) 2017.09.08
松友 친구들...  (0) 2017.07.19
풍생고 총동문 가족대운동회^^  (0) 2017.05.22



노루귀


^^

노루귀 보다 예쁜꽃 있으려나요.

있겠지요.

무엇이려나요.

제 눈에는 노루귀가 으뜸입니다.















봄이 오는 길목에 움트는 사랑










時間



긴 시간  짧은 시간

길다 하니 어찌 그리도 길고 긴 밤이던지

짧다 하니 어찌 그리 짧은 시간 이였는지

길고 짧다.


어제는 사이순간 지나 안탑깝더니

이날 밤은 허리가 아프도록 긴 밤이로다.

밤지나 새날되면 후다닥 지나려나.

...


어린시절 어른 멀고도 멀었는데

청년되어보니 어느사이 중년지나 노년 향해 달려가네.

시간 이 넘 요사스럽다.


긴줄 알았더니 참으로 짧은 시간

인생 이로구나.

...








































'山 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산 천성산 & 부산  (0) 2017.03.30
포항 내연산 & 호미곶  (0) 2017.03.30
봄찿아 천마산..^^  (0) 2017.03.13
속리산 문장대 법주사... _()_  (0) 2017.03.12
청계산 국사봉  (0) 2017.01.22

+ Recent posts